로그인 회원가입 메인 사이트맵
회원공간
회원가입안내
기관회원/협력기관
회원동정 및 Q&A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회원동정 및 Q&A

학회 사무국 안내 ☎ 051-509-5771 평일 (월~금) 오전10시~오후5시


HOME > 회원공간 > 회원동정 및 Q&A
회원동정 및 Q&A
회원동정 및 Q&A
제목 윤동한 회장 경영에세이 출간 (매일경제. 2016.6.13. 데일리팜. 2016.5.31) 날짜 2016.06.15 11:37
글쓴이 사무국 조회 730
K-뷰티 열풍의 숨은 주역이자 ODM부문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보이며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자전적 경영에세이를 출간해 주목된다.
에세이 제목은 '인문학이 경영 안으로 들어왔다 - 한국콜마는 왜 인문학을 공부하는가'다.
이 책은 윤동한 회장이 가난과 좌절을 창업 에너지로 승화시켜 지방대 출신이란 설움을 딛고 실력으로 진검승부한 과정과, 경영일선에서 터득한 지혜들을 담담하게 풀어냈다.
역사와 인문학에 대한 사랑이 남다른 '공부하는 CEO' 윤 회장의 인생담론이자 한국콜마의 성장 스토리다.
또 한국 사회에 도전과 열정의 기업가정신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한 이즈음 흙수저로 창업에 성공해 오늘날 리더가 존경하는 리더로 우뚝 선, 윤동한 회장의 경영성과와 인문학적 리더십을 소개하고 있다.

지방대 출신 농협 직원, 기업가를 꿈꾸다

경쟁이 심한 화장품 업계에 뒤늦게 뛰어들어 자신의 기업을 당당히 매출 1조 기업으로 키워낸 자수성가 CEO, 윤동한 회장. 그의 성공은 하루아침에 이뤄진 게 아니었다.
"밤새 울고 나니 새벽이었다. 유학 가는 친구를 배웅하고 돌아오는 길부터 눈물이 흘렀다. 서러웠다. 공부하고 싶었지만 어려운 가정형편이 고비마다 길을 막았다. 고등학교도 마음대로 택하지 못했으며, 대학교는 장학금을 받을 수 있는 지방대를 가야 했다. 졸업 후 돈을 벌기 위해 농협에 취직했지만 승진, 연수에서 번번이 명문대 출신에 밀려나곤 했다. 한꺼번에 밀려온 서러움을 눈물로 삭이고 나니 정신이 들었다. 어떻게 살 것인지 생각했다. '좋은 학교를 나오지 않아도, 부자가 아니어도 정상에 오르는 방법은 무엇일까?' 오직 실력으로 승부할 수 있는 일, 기업을 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
1974년의 일이었다. 지방대 출신의 농협 직원이 기업가를 꿈꾸기 시작했다. 국내 1위 화장품 제조자개발생산(ODM)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 이야기다.

내가 회장, 사장이라면 어떤 결정을 할까?

▲ 에세이 '인문학이 경영안으로 들어왔다'
윤 회장은 이 책을 통해 "어려운 환경과 그로 인해 부딪친 수많은 장벽은 새로운 꿈을 꿀 수 있는 에너지의 원천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 교사가 되고 싶었다. 그러나 대학 시험을 50여 일 앞두고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 담임선생님은 생계를 위해 돈 벌 수 있는 과를 권했다. 영남대 경영학과를 나와 1970년 농협중앙회에 입사했다.
농협을 다니며 충분히 먹고살 수 있었지만 정신적 갈등이 늘 따라다녔다. 그는 1975년 농협을 떠났다.
기업가가 되기 위한 수업이 필요했다. 대웅제약을 택했다. 당시 대웅제약은 작은 업체였다. 대기업에서 스카우트 제의도 받았지만 ‘작은 곳에 가야 더 많은 것을 경험할 수 있다’고 생각해 거절했다.
대웅제약 시절 그는 모든 결정을 내릴 때 오직 한 가지만 생각했다. "내가 회장, 사장이라면 어떤 결정을 할까?"
대웅제약에서 15년간 일하는 동안 "내 회사라고 생각하며 일한 것이 사업할 때 큰 도움이 됐다"고 그는 말했다.
"당장 눈앞에 보이는 (대기업이라는) 무대에 집착하지 않고 미래를 위해 현재의 욕망을 참았기 때문에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다"고 회고했다.
서울 서초동에 있는 한국콜마 본사엔 소 조각상 100여 점이 있다. 윤 회장은 '우보천리(牛步千里)'를 자신의 경영원칙으로 삼고 조각상을 모았다. "느리지만 우직한 소걸음으로 천 리를 갈 수 있다는 생각으로 기업을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윤 회장은 1989년 외국계 제약회사로부터 최고경영자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했다. "지금이 아니면 기업을 시작하기 힘들 거라고 생각했다"는 게 그 이유다.
새로 시작할 사업을 찾기 위해 주말마다 미국으로 갔다. 이곳에서 화장품 시장을 발견했다. 당시 국내 화장품산업은 규모가 작았지만 소득이 늘면 커질 것이라 확신했다.
미국 유명 브랜드에 화장품을 납품하는 미국콜마를 찾아가 기술을 제공해달라고 했지만 한국에 법인을 세울 계획이 없다며 거절했다. 그런데 그곳에서 ‘일본콜마가 한국 투자자를 찾는다’는 얘기를 들었다. 곧장 오사카로 날아갔다.
1990년 1월 윤 회장은 일본콜마와 계약을 맺고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화장품 제조업을 시작했다.

히든 챔피언, ODM(제조자개발생산방식)으로 전환점

한국콜마는 국내 화장품과 제약업계 숨은 강자로 불린다. 화장품 OEM 업체로 시작해 국내 최초이자 최대 화장품 ODM(제조자개발생산방식) 업체로 성장하여 창업 26년 만에 연매출 1조 원을 달성했다. 하지만 B2B 기업으로 일반 소비자들에게는 매우 낯선 기업이다.
처음엔 순탄치 않았다. 회사가 어려워지자 화장품 회사들이 세금계산서 없는 무자료 거래를 요구했지만 거부했다. 주문이 들어오지 않아 전기료도 못 내는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원칙을 지켰다.
직원들은 당분간만이라도 거래처 요구를 들어주자고 했다. 그러나 한 번 어기면 끝이라는 생각으로 원칙을 지키고 새로운 방안을 찾기 시작했다.
그때 찾은 길이 바로 ODM이었다. 당시에는 태평양, 한국화장품 등 주요 업체가 기획, 제조, 유통을 다했다. 한국콜마는 거래처가 주문한 대로 제조하기만 했다. 기술개발은 꿈도 못 꾸던 시절이다.
윤 회장은 결단했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성분부터 제조기술까지 개발해 화장품 회사에 제시하는 ODM 시스템을 갖추기로 한 것이다.
1993년 한국콜마는 국내 화장품업계 최초로 ODM 방식을 도입했다. 기술력이 소문나기 시작하자 화장품 시장에 신규 진입한 대기업에서 주문이 들어왔다.
윤 회장은 "ODM 전환은 사업을 확대하고 화장품 기술력을 높이는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품질을 높이기 위해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인 GMP(우수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도 화장품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이 땅의 흙수저들에게 모범이 되는 CEO

윤동한 회장은 '독서경영', '효도수당' 등 한국콜마만의 독특한 기업문화를 만들어온 기업가다. 또한 매출 1조 원의 알짜 기업으로 취준생들이 선망하는 중견기업 1순위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는 한국콜마의 오늘을 가능하게 한 상징이다.
한국콜마는 효도수당을 비롯하여 미취학 아동 교육수당, 출산장려금 지급 등 사내 복지혜택이 많다. 대신 승진하려면 한국사능력검정시험을 치러야 하고 1년에 6권씩 독후감을 제출해야 한다.
윤동한 회장은 임직원들과 함께 매년 겨울 주말마다 지리산 둘레길을 걷는다. 하루 12km를 걷는 강행군인데 직원들은 이를 '우보천리 행군'이라 부른다.
소걸음으로 천리를 간다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가 우보천리 산행을 강행하는 이유는 직원들과 소통하기 위해서다.
'좋은 기업은 사람이 오래 머무는 곳'이라는 철학으로 직원들이 오래 머무는 일터를 꿈꾸며 한 발 한 발 내딛은 그의 경영궤적들이 후배 기업인은 물론 이 땅의 흙수저들에게 모범이 되고 있다.
글쓴이 비밀번호
보이는 순서대로 문자를 모두 입력해 주세요
등록
목록 쓰기